ㆍ홈 > 프레스센터
일자 토성극장(유료) 블루스페이스(무료) 거창읍일원(무료) 장미극장(무료)
7.28 (금) 전주문화재단 마당극
"천하 맹인,
눈을 뜬다"

오후8시
    서일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시련”
오후 9시 25분
7.29 () 극단 벼랑끝날다
음악극 “크라운타운”
오후 8시
    서울예술실용전문학교,
연기예술학과
“쇼팔로비치 유랑극단”
9시 50분
7.30()     여주대학교,
연예뮤지컬연기과
“쇼팔로비치 유랑극단”
9시 50분
7.31(월) SCAU 뮤지컬
“아가씨와 건달들”
오후 8시
  독일 스타피큐렌
“소통”
(오후4시~6시)
호원대학교,
공연미디어학부 연기과
“인人 . 食식”
10시 10분
8.1(화) 극단목화 음악극
“김유정의 봄봄”
오후 8시
  서울종합예술실용대학교,
연극학과
“혈맥”
9시 30분
8.2(수)     계명문화대학교,
생활음악학부 뮤지컬학과
“오장군의 발톱”
9시 30분
8.3(목) 극단 초인
“기차”
오후 8시
    청운대학교,
무대예술학과
“메타연극 하녀들”
9시 40분
8.4(금) 페르소나 뮤지컬
“셰프”
오후 8시
    kac한국예술원대학교,
연극/뮤지컬과
“한여름밤의 꿈”
9시 25분
8.5(토) 페루
안데스뮤직
오후 7시 20분
  대경대학교,
연극영화과
“금 따는 콩밭”
9시 25분
8.6(일)   벨라루스
유로뮤직
오후 7시 20분
  세종대학교
글로벌지식평생교육원,
연극학과 “대한국인”
오후 5시
제목 제27회 거창국제연극제’ 화려한 막 올라 개막작 '온조' 관람객 1500명 성황
등록일 2015. 07. 28 조회수 1,269
‘제27회 거창국제연극제’ 화려한 막 올라개막작 '온조' 관람객 1500명 성황
황지예기자  |  jiye8080@naver.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5.07.26  18:20:37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네이버구글msn
  
▲ 제27회 거창국제연극제가 지난 24일 오후 7시 개막식을 열고 17일간의 일정을 시작한 가운데 홍보대사로 위촉된 유명인들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내달 9일까지 수승대 일원서 열려

국내최대 연극 축제로 발돋움 한 제27회 거창국제연극제(KIFT)가 지난 24일 오후 7시 개막식을 열고 17일간의 성대한 축제를 알리는 축포를 터트렸다.

거창국제연극제는 '연극의 꿈 소통의 향기' 란 슬로건으로 오는 8월 9일까지 수승대일원을 비롯 거창문화회관에서 11개국 54개 단체가 우수한 공연을 선보인다.

이날 개막식은 거창연극제육성진흥회 정주환 회장을 비롯해 이홍기 거창군수, 신성범 국회의원, 문화예술 관계자, 관객 등 1500여명이 객석을 가득 매운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됐다.

거창출신 개그맨 전환규, 통역MC 이송애의 진행으로 이루어졌으며, 이홍기 거창군수가 축사를 가진데 이어 거창국제연극제 홍보대사로 위촉된 한국시인협회 신달자 회장, 전원주, 김성환, 이휘향, 임성민, 고은미, 김하균, 손병호 등의 유명배우들이 인사말을 통해 연극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했다.

정주환 거창연극제육성진흥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연극제에 도움을 주신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올해 처음으로 공모를 통해 작품을 선정해 관객들의 기대를 만족시킬 것이다. 수승대의 주인격인 황산마을과 위천면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홍보 플랜카드를 개첨하기도했다. 시민들의 성원에 힘입어 앞으로 주최기관으로써 올바른 원칙대로 거창국제연극제를 발전시켜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후 8시부터 공연을 시작한 개막작 뮤지컬<온조>는 화려한 LED 무대 조명과 배우들의 혼신의 연기, 아름다운 성량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물들였다.

120분간의 공연을 마치고 밤10시 웅장한 엔딩장면과 함께 개막을 알리는 화려한 불꽃이 밤하늘에 수 놓아졌다.

이날 개막작 관람을 위해 늦은 시각에도 관람객들이 수승특설무대 1400석을 가득채워 추가 좌석을 배치했으며 극장 주변에 서서 보는 인파로 성황을 이루었다.

이날 공연을 본 김혜진(35,거창군 거창읍)씨는 "평소 연극을 접하기 어려운데 개막에 맞춰 수승대를 찾았더니 이렇게 좋은 공연을 볼 수있게 되어 시간가는 줄 모르고 감상했다. 이렇게 큰 연극축제를 개최하는 거창이 자랑스럽고 축제기간동안 가족들과 수승대에 놀러와 계곡도 즐기고 좋은 공연을 더 보고 싶다"고 말했다.

연극제 관계자는 “흐린 날씨에도 불구하고 24일 개막식 하루 동안 약 2000여명이 수승대 축제장을 방문했으며, 앞으로 다양한 공연과 볼거리가 많으니 거창국제연극제를 많이 찾아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황지예기자

< 저작권자 © 경남도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전 2015. 07. 27  |  936
현재
제27회 거창국제연극제’ 화려한 막 올라 개막작 '온조' 관람객 1500명 성황
2015. 07. 28  |  1,269
다음 2015. 07. 29  |  9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