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홈 > 프레스센터
일자 토성극장(유료) 블루스페이스(무료) 거창읍일원(무료) 장미극장(무료)
7.28 (금) 전주문화재단 마당극
"천하 맹인,
눈을 뜬다"

오후8시
    서일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시련”
오후 9시 25분
7.29 () 극단 벼랑끝날다
음악극 “크라운타운”
오후 8시
    서울예술실용전문학교,
연기예술학과
“쇼팔로비치 유랑극단”
9시 50분
7.30()     여주대학교,
연예뮤지컬연기과
“쇼팔로비치 유랑극단”
9시 50분
7.31(월) SCAU 뮤지컬
“아가씨와 건달들”
오후 8시
  독일 스타피큐렌
“소통”
(오후4시~6시)
호원대학교,
공연미디어학부 연기과
“인人 . 食식”
10시 10분
8.1(화) 극단목화 음악극
“김유정의 봄봄”
오후 8시
  서울종합예술실용대학교,
연극학과
“혈맥”
9시 30분
8.2(수)     계명문화대학교,
생활음악학부 뮤지컬학과
“오장군의 발톱”
9시 30분
8.3(목) 극단 초인
“기차”
오후 8시
    청운대학교,
무대예술학과
“메타연극 하녀들”
9시 40분
8.4(금) 페르소나 뮤지컬
“셰프”
오후 8시
    kac한국예술원대학교,
연극/뮤지컬과
“한여름밤의 꿈”
9시 25분
8.5(토) 페루
안데스뮤직
오후 7시 20분
  대경대학교,
연극영화과
“금 따는 콩밭”
9시 25분
8.6(일)   벨라루스
유로뮤직
오후 7시 20분
  세종대학교
글로벌지식평생교육원,
연극학과 “대한국인”
오후 5시
제목 거창국제연극제, 악조건에도 만석 흥행 몰이
등록일 2017. 08. 03 조회수 219
 
지난 28일 개막한 29회 거창국제연극제가 예전보다 크게 축소된 규모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의 적극적인 참여 속에 연일 만석을 이루고 있다.
 
올해 거창국제연극제는 개막작인 <천하맹인 눈을 뜬다>로 시작해 <클라운 타운>, <아가씨와 건달들>, <김유정의 봄·봄> 등이 공연되고 있는데, 매일같이 관객들이 몰려들며 좁은 공간이 북적이고 있다.
 
올해 거창국제연극제는 거창군과의 마찰로 인해 기존 휴양지인 수승대를 내주고, 인근 폐교에 세워진 거창연극학교로 장소를 옮겼다. 공간이 협소해졌음에도 불구하고 관객들이 몰려드는 것은 공연작품의 수준이 높은 데다 대중적인 재미가 있는 작품을 포진시켰기 때문으로 보인다.
 
개막작이었던 <천하맹인 눈을 뜬다>는 판소리 ‘심청전’을 현대적으로 재구성한 마당극으로 시종일관 흥겹고 신나는 춤과 음악이 곁들이며 관객들을 연극 속으로 빨아 들였다. 극단 벼랑끝날다의 서커스극 <클라운 타운>이나 대표적인 인기 뮤지컬의 하나인 <아가씨와 건달들>은  관객들이 내리는 비에 아랑곳하지 않고 자리를 지키는 등 열기가 뜨거웠다.
 
국내 대표 연출가로 최고의 연출력을 인정받고 있는 오태석 연출가의 <김유정의 봄·봄>도 빼어난 작품성에 연출의 힘이 느껴지며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거창국제연극제 측이 규모가 작아진 대신 국내 초청작 선정에 심혈을 기울인 것과 일부 극단은 거창연극제의 어려움을 돕고자 의리를 지키는 의미로 나선 것이 관객들에게도 높은 평가를 받는 모습이다. 
 


거창국제연극제는 올해 개최과정에서 상당한 우여곡절을 겪었다. 거창군이 거창문화재단과 함께 연극제를 직접 치르겠다며 같은 기간 기존 수승대에서 행사를 준비한 탓이다. 거창군은 거창연극제가 그간 정부 보조금으로 행사를 운영하는 과정에서 투명하지 못했다며 지난해 지원을 중단한데 이어 올해는 거창문화재단과 함께 8억에 가까운 예산으로 직접 연극제를 준비했다.
 
거창군과 거창문화재단은 ‘거창한 거창국제연극제’라는 이름으로 행사를 준비했으나, 거창국제연극제 측이 상표권 침해를 당했다며 법원 낸 가처분 소송에서 이기면서 개막 1주일을 남겨 놓고 부랴부랴 이름을 ‘거창한 여름연극제’로 바꿨다.이 과정에서 기존에 준비해 놓은 홍보물과 티켓 등을 전부 폐기하고 새로 만들면서 결과적으로 예산 낭비를 초래했다.
 
특히 행사를 처음 운영하는 데 따른 진행 미숙이 잇따라 드러나고 있고, 우천을 이유로 한 공연까지 취소하면서 졸속 운영에 따른 논란거리를 제공하고 있는 상태다. 이 때문에 관객들의 발걸음이 예전보다 줄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이에 비해 거창국제연극제는 공적인 지원이 없는 상태에서 장소도 좁은 곳으로 옮겼지만 작품성에 승부를 건 것이 관객들을 모으는 데 성공한 모습이다.
 
특히 지방도시에서 29년이란 긴 시간 동안 연극을 봐 온 관객들의 작품 감별 수준도 거창국제연극제가 같은 기간 열리고 있는 거창한 여름연극제에 비해 주목받는 요인으로 평가된다. 도시와는 다르게 지방의 작은 도시에서는 이름난 연극이나 연출가의 이름이 생소할 수 있으나 적어도 거창 주민들의 연극을 보는 수준은 대도시의 연극 매니아들과 큰 차이가 없다는 것이 이번 거창국제연극제를 통해 드러나는 모양새다.
 
거창국제연극제는 예년보다 절반 가까이 줄어든 10일 간의 일정을 마치고 오는 8일 폐막할 예정인데, 악조건에서도 관객 몰이에 성공하면서 벌써부터 연극인의 저력을 보여준 성공적인 행사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전 2017. 07. 31  |  103
현재
거창국제연극제, 악조건에도 만석 흥행 몰이
2017. 08. 03  |  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