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홈 > 커뮤니티
일자 토성극장(유료) 블루스페이스(무료) 거창읍일원(무료) 장미극장(무료)
7.28 (금) 전주문화재단 마당극
"천하 맹인,
눈을 뜬다"

오후8시
    서일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시련”
오후 9시 25분
7.29 () 극단 벼랑끝날다
음악극 “크라운타운”
오후 8시
    서울예술실용전문학교,
연기예술학과
“쇼팔로비치 유랑극단”
9시 50분
7.30()     여주대학교,
연예뮤지컬연기과
“쇼팔로비치 유랑극단”
9시 50분
7.31(월) SCAU 뮤지컬
“아가씨와 건달들”
오후 8시
  독일 스타피큐렌
“소통”
(오후4시~6시)
호원대학교,
공연미디어학부 연기과
“인人 . 食식”
10시 10분
8.1(화) 극단목화 음악극
“김유정의 봄봄”
오후 8시
  서울종합예술실용대학교,
연극학과
“혈맥”
9시 30분
8.2(수)     계명문화대학교,
생활음악학부 뮤지컬학과
“오장군의 발톱”
9시 30분
8.3(목) 극단 초인
“기차”
오후 8시
    청운대학교,
무대예술학과
“메타연극 하녀들”
9시 40분
8.4(금) 페르소나 뮤지컬
“셰프”
오후 8시
    kac한국예술원대학교,
연극/뮤지컬과
“한여름밤의 꿈”
9시 25분
8.5(금) 페루
안데스뮤직
오후 10시
  대경대학교,
연극영화과
“금 따는 콩밭”
9시 25분
8.6(일)   벨라루스
유로뮤직
오후 7시
  세종대학교
글로벌지식평생교육원,
연극학과 “대한국인”
오후 5시
거창국제연극제의 다양한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방문하시는 분들은 공지사항을 꼭 확인해 주세요!
제목 제 28회 거창국제연극제 심사평
등록일 2016. 08. 16 조회수 1,402
첨부파일 8I1A8751.jpg (0) Size : 248.5 Kb
8I1A8908.jpg (0) Size : 280.8 Kb
   
자연과 인간, 연극이 하나가 되는 이번 거창국제연극제는 인생의빛, 연극의 신화라는 슬로건아래 18일간 이곳 거창 수승대 야외극장에서 뜨거운 연극 예술의 에너지를 창출했습니다.
 
28년 전 한적한 이곳에서 예술장르 중에서 제일 어려운 연극을 이곳에서 거창연극제로 명명하고 연극제를 시작할 때 벌써 한국 연극의 기적은 태동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번 제 28회 거창국제연극제는 가장 어려운 여건 속에서 오직 열정, 정열, 목숨을 건 연극인들의 힘과 참가 극단들의 정열과 순수한 연극을 향한 강한 애정과 에너지가 뭉쳐서 이루어낸 또 하나의 기적을 창출했습니다. 저녁 공연 때마다 환호의 물결 속에 유료 관객들은 줄을 잇고, 또 이어 주었습니다.
 
이번 여름 시즌을 통해 국립극장, 서울 대학로 등 서울 연극의 유료 관객 수와 비교했을 때 거창국제연극제의 유료관객이 월등히 많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연극은 돈이 많다고 되는 것이 아닙니다. 1920년 동경 유학생 김우진, 홍해성 선생 등이 주축이 된 극예술협회의 발족과 그 이듬해 여름방학 때 동우회 순회극단을 조직해 호주머니를 털어가면서 일제하의 조선 백성들을 위해 연극을 했습니다. 그 정신의 바탕으로 바로 28년 전 한 연극인이 이곳 거창에서 자비를 털어 연극제를 개최했고 이제 28년이라는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기적의 역사가 된 것입니다.
 
심사평에서 이렇게 서두에 장황하게 설명하는 것은 우리 모두가 거창연극제의 정신을 한 번 더 익히고 알아야하기 때문입니다.
 
거창 연극제의 원천의 정신을 앎으로써 참가하시는 국내의 극단과 연극인들도 더 불같은 열정과 열성을 거창무대에 쏟아 부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28년의 역사 속에 한국연극의 르네상스가 이곳 거창에서부터 일어나고 있습니다. 서울대학로 연극이 어려움에 봉착하고 있는 이때, 이곳 거창국제연극제의 연극을 통해, 문예부흥이 전국으로 서울로 확산되고 있는 것입니다.
 
이번 연극제에 참가한 극단들은 사실주의에서부터 실험성, 예술성을 추구한 다양한 양식으로 에너지가 충만한 무대를 만들어내어 관객들의 호응을 연일 이끌어 냈습니다. 거창국제연극제에 올려지는 연극은 해마다 질적으로 높아지고 최근 몇 년 전과 비교했을 때 그 수준이 놀랄 만큼 향상되고 있습니다.
국민들의 경제사정으로 피서객들은 줄어들었지만, 연극의 유료관객들은 폭발적으로 늘어났습니다.
 
올해 수준 높은 연극들을 많이 본 관객들은 더 많은 유료관객들을 이끌고 올 것입니다. 때문에 참가 극단들은 작품선정에 신중을 기해야 될 것으로 보입니다. 원작을 가지고 각색이나 극본을 새로 쓸 때는 원작보다 더 좋게 연극을 만들어 무대에 올려야 될 것입니다. 각색이나 극본을 새로 써서 다양한 표현양식으로 무대에 올려도 그것이 원작보다 더 관객들에게 예술적 에너지를 주지 못할 바에는 원작대로 하는 것이 나을 것입니다. 유료 관객들이 점차 많아지므로 한편의 연극을 보고 정말 거창국제연극제에 잘 왔구나, 정말 좋았어, 내년에 또 와야지하는 감탄사가 관객들의 가슴속에서, 표정에서, 묻어나야 할 것입니다. 현대는 과학 문명 속에 그 문명의 이로움과 해로움 속에 연극도 다양한 양식의 표현이 필요하겠지만, 표현양식이 관객들에게 어떻게 전달 될 것인가를 상상의 관객들을 두고 심도 있게 접근해서 연습하고 다듬어 내어야 할 것입니다.
 
또한 연기자들의 음성훈련도 소홀함이 없어야겠습니다. 화술훈련은 잘되어 있으나, 음성 훈련이 소홀해 배역의 연기 창조에 지장을 주어 그 인물을 표현하는데 실패할 수 가 있으므로 배우들의 음성훈련에 각별히 노력해야 될 것입니다.
그리고 무대에서 잘 표현하고 마지막까지 와서는 마무리가 약한 면이 보였습니다. 마지막 미적 디자인도 신경을 써서 관객들의 가슴속에 기쁨과 슬픔, 웃음을 안겨 주어야 될 것입니다.
 
끝으로 이번 참가한 극단의 대표자님, 연출자님. 배우님, 스텝님들의 열정에 감사한 마음을 전합니다.
 
 
 
 
2016815
28회 거창국제연극제 심사위원장 김삼일



이전 2016. 08. 15  |  1,177
현재
제 28회 거창국제연극제 심사평
2016. 08. 16  |  1,402
다음 2016. 08. 17  |  1,6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