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홈 > 커뮤니티
일자 토성극장(유료) 블루스페이스(무료) 거창읍일원(무료) 장미극장(무료)
7.28 (금) 전주문화재단 마당극
"천하 맹인,
눈을 뜬다"

오후8시
    서일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시련”
오후 9시 25분
7.29 () 극단 벼랑끝날다
음악극 “크라운타운”
오후 8시
    서울예술실용전문학교,
연기예술학과
“쇼팔로비치 유랑극단”
9시 50분
7.30()     여주대학교,
연예뮤지컬연기과
“쇼팔로비치 유랑극단”
9시 50분
7.31(월) SCAU 뮤지컬
“아가씨와 건달들”
오후 8시
  독일 스타피큐렌
“소통”
(오후4시~6시)
호원대학교,
공연미디어학부 연기과
“인人 . 食식”
10시 10분
8.1(화) 극단목화 음악극
“김유정의 봄봄”
오후 8시
  서울종합예술실용대학교,
연극학과
“혈맥”
9시 30분
8.2(수)     계명문화대학교,
생활음악학부 뮤지컬학과
“오장군의 발톱”
9시 30분
8.3(목) 극단 초인
“기차”
오후 8시
    청운대학교,
무대예술학과
“메타연극 하녀들”
9시 40분
8.4(금) 페르소나 뮤지컬
“셰프”
오후 8시
    kac한국예술원대학교,
연극/뮤지컬과
“한여름밤의 꿈”
9시 25분
8.5(토) 페루
안데스뮤직
오후 7시 20분
  대경대학교,
연극영화과
“금 따는 콩밭”
9시 25분
8.6(일)   벨라루스
유로뮤직
오후 7시 20분
  세종대학교
글로벌지식평생교육원,
연극학과 “대한국인”
오후 5시
포토게시판은 거창국제연극제의 다양한 모습을 올려드립니다. 거창국제연극제의 아름다운 추억을 감상하세요!
다씨어터 <예스맨노우맨>
2014. 08. 02 943











안녕하세요! 오늘은 어제까지 공연했었던 해외초청 공연작 예스맨노우맨의 후기를 들고 왔습니다.

 

예스맨 노우맨은 베르톨트 브레히트의 작품으로

지금까지 봐오셨던 연극과는 다른 종류의 연극입니다.

관객을 이야기 속으로 몰입시키기 보다, 관객들의 집중을 방해함으로써 관객들이 극을 좀더 객관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게 하는 브레히트의 작품들!

 

그의 작품들 중 하나인 예스맨 노우맨은

마을사람들과 함께 마을의 전염병을 위한 약을 구하기 위해 다른 마을로 가는 소년의 이야기를 통해서

집단 내의 동의하기와 규칙의 예외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있는데요

 

거창국제연극제에 새로운 장르의 현대극으로 신선함을 더해준 예스맨 노우맨의 현장으로 같이 가실까요?

 

 

 

 

 

제 1막

코러스들. 코러스들은 올바르게 동의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내용을 반복해서 보여줍니다.


 

 

아픈 어머니로 인해 학교를 못 오게 된 소년의 집을 찾은 선생님[


 

 

소년의 어머니는 아프다고 나오지만 정작 소년의 어머니를 연기하는 배우는 매우 건강한 어머니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세게 오이를 깨물어 먹는 소년의 어머니.


 

 

소년의 집에 찾아온 선생님. 소품은 보이지 않지만 지금 차를 따르고 있는 장면이랍니다.


 

 

위험한 협곡을 지나 어머니를 위해 약을 구하러 가겠다는 소년.


 

 


 

 

협곡으로 가던 도중 소년이 아프게 됩니다.

선생님은 말하지요 소년은 걷다 지쳐 아프게 된것이라고 그러니 여기서 쉬라고


 

 

그러나 함께 떠난 사람들의 생각은 그렇지 않나 봅니다. 그들은 소년이 전염병에 걸릴지도 몰랐다며 소년을 협곡에 버리고 가자고 합니다.

 

그래서 소년에게 묻습니다.

"우리가 너를 위해 약을 구하러가는 여행을 포기해야겠니?'

소년에게는 결정권이 없습니다.

관습에 따라 "아니요"라고 대답해야할 뿐입니다.


 

 

결국 소년은 협곡에 던져지기를 선택합니다

 

제2막은 어느 교실에서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리드미컬한 음악과 함께 힘찬 발걸음으로 등장하는 선생님.

등장하자마자 선생님은 학생들에게 오늘의 주제는

'규칙예외'

임을 강조합니다.

 

 

 

여기 모인 학생들의 모습은 1막에서의 학생들과는 조금은 다른 모습입니다.

조금씩 다른 교복, 다른 장신구, 심지어 서로 다른 성격을 가지고 있는 듯합니다.


 

선생님은 돌아다니면서 질문합니다.

학생들은 같은 대답을 하지만 그 모습은 각양각생입니다.

어떤학생은 울면서, 어떤학생은 새침하게, 또 어떤학생은 힘찬 목소리로 같은 내용을 반복합니다.


 

 

제 1막에서와 같은 상황을 소녀들에게 설명하는 선생님

1막과 비슷한 대사들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조금씩 다른 모습으로 표현되어지는 모습이 인상깊었습니다.

 

그러나 제 2막에서는 1막과 달리

소년은 관습적질문에 관습적대답이 아닌 진정 자신이 원하는 대답을합니다.

자신을 협곡에 던지지말라고, 자신을 위해 여행을 멈출 수는 없냐고.


 

 

마지막 장면.

모든 배우들이 함께 말합니다.

"A이기 때문에 B가 되는 규칙이 아닌,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규칙이 필요하다"

라고 말입니다.

 

 

 

카자흐스탄 공연은 조금은 생소하기도 하고 이해하기도 어려운 공연이었어요

모든 배우들이 카자흐스탄에서 사용하는 언어를 사용하고,

자막도 위에 있어서 공연에 조금은 집중하기가 어려웠을 수도 있었지만

신선한 공연이었던 것같아요

 

특히 2막 중간에 배우들이 고무줄놀이를 할 때

'하나, 둘, 셋'하며

고무줄놀이를 했는데

많은 관객분들이 그 부분을 많이 즐기셨던것 같아요

큰 박수와 환호성이 있었답니다.

 

]지금까지 수승대 거북극장에서 공연된 예스맨 노우맨이었습니다.


덧글 0개  |  등록순  |  조회수 943
이름     비밀번호  
내용
이전 피프와 투트 <내친구 피프와 투트> 2014. 08. 01  |  750
현재 다씨어터 <예스맨노우맨> 2014. 08. 02  |  943
다음 극단 지구연극 <석기씨, 왕관을 쓰다> 2014. 08. 04  |  8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