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홈 > 커뮤니티
일자 토성극장(유료) 블루스페이스(무료) 거창읍일원(무료) 장미극장(무료)
7.28 (금) 전주문화재단 마당극
"천하 맹인,
눈을 뜬다"

오후8시
    서일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시련”
오후 9시 25분
7.29 () 극단 벼랑끝날다
음악극 “크라운타운”
오후 8시
    서울예술실용전문학교,
연기예술학과
“쇼팔로비치 유랑극단”
9시 50분
7.30()     여주대학교,
연예뮤지컬연기과
“쇼팔로비치 유랑극단”
9시 50분
7.31(월) SCAU 뮤지컬
“아가씨와 건달들”
오후 8시
  독일 스타피큐렌
“소통”
(오후4시~6시)
호원대학교,
공연미디어학부 연기과
“인人 . 食식”
10시 10분
8.1(화) 극단목화 음악극
“김유정의 봄봄”
오후 8시
  서울종합예술실용대학교,
연극학과
“혈맥”
9시 30분
8.2(수)     계명문화대학교,
생활음악학부 뮤지컬학과
“오장군의 발톱”
9시 30분
8.3(목) 극단 초인
“기차”
오후 8시
    청운대학교,
무대예술학과
“메타연극 하녀들”
9시 40분
8.4(금) 페르소나 뮤지컬
“셰프”
오후 8시
    kac한국예술원대학교,
연극/뮤지컬과
“한여름밤의 꿈”
9시 25분
8.5(토) 페루
안데스뮤직
오후 7시 20분
  대경대학교,
연극영화과
“금 따는 콩밭”
9시 25분
8.6(일)   벨라루스
유로뮤직
오후 7시 20분
  세종대학교
글로벌지식평생교육원,
연극학과 “대한국인”
오후 5시
포토게시판은 거창국제연극제의 다양한 모습을 올려드립니다. 거창국제연극제의 아름다운 추억을 감상하세요!
극단 목수 <전기수>
2014. 08. 05 1,111


극단 목수 <전기수>

2014.08.03(일) 20:00

거창문화원 상살미홀


안녕하세요, 여러분? 새로운  후기로 찾아뵙게 되어 기쁩니다.

 

 

 

 

 

 

 

 

 

 

..... 갑자기 궁서체라 놀라셨죠? haha

 

8월 3일 일요일, 거창문화원 상살미홀에는 80여 명의 관객들이 <전기수>를 관람하기 위해 구름처럼 몰려들었는데요.

지금부터 극단 목수의 <전기수> 후기, 시작합니다!

 

 

 

백중날, 병조판서 장붕익이 백성들을 위해 잔치를 엽니다. 잔치판에 전기수 업복이가 빠질 리가 없지요.


 

 

사람들과 어울려 먹고 마시는 업복은 장안에 소문난 입담을 가진 전기수로, 호탕한 성격과 인간미 넘치는 매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업복은 사실, 자신이 병판 장붕익이 주도한 거짓 역모사건에 휘말려 처형된 양반의 딸이며 아버지의 원수를 갚기 위해 신분과 성별을 위장한 채 복수를 계획하고 있는 비밀이 있습니다.


 

 

업복은 병조판서댁 허씨 마님에게 이야기를 들려주러 가서 <심청전>을 들려주는데요. 업복의 입담도 입담이지만 배우들의 연기가 정말 코믹하고 재미있었습니다 ㅋㅋㅋ


 

병조판서의 첩, 불여시 같은 민씨는 호시탐탐 정실의 자리와 병판의 재산을 노립니다.

 

 

 

어진 아내를 두고도 첩에게는 꼼짝 못하는 병판..참..한심하죠


 

 

정실 허씨를 모함해 쫓아낼 궁리만 하던 민씨는 허씨가 전기수를 부른다는 이야기를 듣고 자기도 업복을 불러냅니다.


 

 

업복을 유혹해 허씨를 모함하고 자기의 욕심도 채우려고 했던 민씨는 업복에게 보기좋게 거절당하고...


 

 

민씨는 거짓 낙태사건으로 허씨가 전기수와 통정했다고 모함해 정실 허씨를 몰아냅니다.

어? 그런데 낙태 모함, 혹 어디서 들어본 적 있지 않으신가요? 바로 <장화홍련전>에서 장화도 이러한 모함을 받아 죽임을 당하는 장면이 있습니다 

이렇게 <전기수>는 처첩간의 갈등이나 모함 등 고전소설에 단골로 등장하는 소재를 사용해서 이야기를 구성했기 때문에 시대적 배경을 더욱 더 실감나게 받아들일 수 있었던 것 같아요 후훗


 

 

하지만 세상일은 사필귀정이라, 모든 일은 제자리로 돌아가는 법. 소문은 퍼지고...


 

 

업복은 불안해하는 민씨를 조종해서 비밀문서를 훔치게 하고, 병판의 생일 잔치에 초대하게 해

 

 

 

 모두가 보는 앞에서 역적모의사건의 진실을 밝힙니다.

 

 

속이 다 시원했던 바로 이 장면!! <전기수>는 고전소설의 법칙, 권선징악을 확실하게 보여주는 속시원한 내용이라

관객들이 코믹한 배우들의 연기에 한 번 웃으시고 통쾌한 응징에 두 번 웃으셨을 거에요


 

 

하지만, 마지막 신에서 원수를 벌한 업복이 왜 굳이 자신의 손으로 돌아가신 아버지를 따라가야 했는지는 저로서는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업복아...죽지 마...


 

 

이어지는 배우들의 인사와 관객들과의 포토타임!



 

보는 내내 정말 웃었고 업복 역을 맡으신 배우 동하씨의 매력, 심청전을 연기한 배우들과 병판댁 하인들의 맛깔나는 연기로 즐거웠던 90분이었습니다!

많이 보러 와 주셔서 감사하구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좋은 공연들이 상살미홀에서 진행되니 꼭 놓치지 마시기를! 

지금까지 키프티안이었습니다~

덧글 0개  |  등록순  |  조회수 1,111
이름     비밀번호  
내용
이전 무대지기 <959-7번지> 2014. 08. 05  |  804
현재 극단 목수 <전기수> 2014. 08. 05  |  1,111
다음 Lim-AMC & 극단 자유 <영영이별 영이별> 2014. 08. 05  |  8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