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 토성극장(유료) 블루스페이스(무료) 거창읍일원(무료) 장미극장(무료)
7.28 (금) 전주문화재단 마당극
"천하 맹인,
눈을 뜬다"

오후8시
    서일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시련”
오후 9시 25분
7.29 () 극단 벼랑끝날다
음악극 “크라운타운”
오후 8시
    서울예술실용전문학교,
연기예술학과
“쇼팔로비치 유랑극단”
9시 50분
7.30()     여주대학교,
연예뮤지컬연기과
“쇼팔로비치 유랑극단”
9시 50분
7.31(월) SCAU 뮤지컬
“아가씨와 건달들”
오후 8시
  독일 스타피큐렌
“소통”
(오후4시~6시)
호원대학교,
공연미디어학부 연기과
“인人 . 食식”
10시 10분
8.1(화) 극단목화 음악극
“김유정의 봄봄”
오후 8시
  서울종합예술실용대학교,
연극학과
“혈맥”
9시 30분
8.2(수)     계명문화대학교,
생활음악학부 뮤지컬학과
“오장군의 발톱”
9시 30분
8.3(목) 극단 초인
“기차”
오후 8시
    청운대학교,
무대예술학과
“메타연극 하녀들”
9시 40분
8.4(금) 페르소나 뮤지컬
“셰프”
오후 8시
    kac한국예술원대학교,
연극/뮤지컬과
“한여름밤의 꿈”
9시 25분
8.5(토) 페루
안데스뮤직
오후 7시 20분
  대경대학교,
연극영화과
“금 따는 콩밭”
9시 25분
8.6(일)   벨라루스
유로뮤직
오후 7시 20분
  세종대학교
글로벌지식평생교육원,
연극학과 “대한국인”
오후 5시
거창국제연극제의 다양한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방문하시는 분들은 공지사항을 꼭 확인해 주세요!
제목 제21회 거창겨울연극제 수상결과 및 심사평
등록일 2013. 12. 24 조회수 3,659
제21회 거창겨울연극제 수상결과를 공지합니다.
 
◆단체상
 
▲초등부
△대상=거창 거창초등학교(어린왕자) △금상=거창 샛별초등학교(과자이야기) △은상=거창 아림초등학교(Strive for our dreams) △동상=거창 창남초등학교(브레맨의 음악대), 거창 위천초등학교(비밀학교)
 
▲중고등부
△대상=거창 거창고등학교(칼이수마) △금상=경기 세원고등학교(나의 교실) △은상=진주 명석중학교(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동상=거창 대성일고등학교(춘향전), 부산 장안중학교(써니)
<!--[if !supportEmptyParas]--> <!--[endif]-->
◆개인상
 
▲초등부
△최우수연기상= 거창 거창초등학교(하성원), 거창 샛별초등학교(고단비) △연기상=거창 웅양초등학교(백한빛나래), 거창 주상초등학교(홍연림), 거창 가조초등학교(도미래), 거창 아림초등학교(백다원), 거창 창남초등학교(노성도), 거창 위천초등학교(김태균), 거창 마리초등학교(이랑희), 거창 창동초등학교(백예지), 거창 거창초등학교(김두의), 거창 북상초등학교(임현빈), 거창 샛별초등학교(고현지)
 
▲중고등부
△최우수연기상=거창 거창고등학교(조하은), 경기 세원고등학교(윤지호) △연기상=합천 야로중학교(김민경), 거창 혜성여자중학교(강유미), 부산 장안중학교(홍제희), 한산중학교(박진희), 진주 명석중학교(민현주), 거창 대성일고등학교(김창헌), 경기 세원고등학교(양인혁), 거창 거창고등학교(박다솔), 서울 공릉청소년문화정보센터(장진영)
<!--[if !supportEmptyParas]--> <!--[endif]-->
◆개인상
 
▲지도교사상
△초등부=거창 거창초등학교(김수현)
△중고등부=거창 거창고등학교(최승현)
 
▲지도강사상
△초등부=거창 샛별초등학교(김영선)
△중고등부=경기 세원고등학교(임영석)
 
 
 
 
 
제21회 거창겨울연극제 심사 총평
<!--[if !supportEmptyParas]--> <!--[endif]-->
우선 연극제에 참가한 여러 팀들과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계속되는 겨울연극제의 발전은 같이 동참하는 심사위원의 입장에서도 정말 기분 좋은 일입니다. 특히 이번에는 작년과는 달리 초등학교 작품이 아닌 중등부의 작품의 수준이 많이 뛰어 올라 심사에 많은 고민을 했을 정도였습니다. 이것은 겨울연극제가 점점 발전하고 있다는 증거 일 것입니다.
하지만 안타까운 점은 역시 초등학생과 중고등 학생의 영어연극의 범람을 들겠습니다. 물론 영어연극이 영어교육이라는 측면에서 본다면 분명 효과적인 교육방법의 하나일지는 모릅니다만 연극은 교육이라는 지식의 습득방법 에 의해서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 우리 삶의 풍요를 느끼게 하는 감성개발이라는 측면에서 습득되는 분야입니다. 때문에 꼭 영어 연극의 범람이 순수연극의 활성화에 반길 수 있는 현상만은 아니겠다는 우려가 앞섭니다.
실지로 우리 학생들의 국어교육에 있어서 우리 말 말하기 교육을 얼마만큼 시키고 있을까를 생각해 보면 그 답은 바로 나옵니다. 이 말하기 교육의 기초가 연극연기에서 바로 나옵니다. 오죽하면 영국영어의 표준은 로열 셰익스피어 극단이라는 말까지 나오겠습니까?
그런데 우리는 연극을 우리말 바로하기에 사용할 생각을 못하고 영어 발음교정에 사용하고 있다면 이 21년 동안 이어온 겨울연극제가 앞으로 어떻게 가야할 지는 분명 짚어야 할 것입니다.
때문에 제안합니다. 겨울연극제에 참가하는 원어극 연극 팀은 영어 교육을 책임지시는 교육청에서 재원을 마련하셔서 주관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물론 겨울연극제에서는 모든 행정적, 기획적인 부분을 최대한 지원하겠습니다. 아니면 겨울연극제 기간에 영어연극부분만 따로 경연시키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 생각됩니다. 영어연극이 참가하고 나서 무대 위에서 제대로 연기하는 학생을 보기 힘듭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심사 역시 그러한 쪽에서 기준을 선택했습니다.
우선 비슷한 수준이면 우리말 하는 연극을 수상의 우선순위 위에 올려놓았습니다. 영어 연극은 학교나 교육단체로부터 재정적 지원을 받아 더욱 더 활성화 되고 있지만 그렇지 않은 우리언어의 연극은 현실이 그렇지 못합니다. 그리고 또 지적합니다. 연극 강사 선생님들께선 이젠 ‘연극 놀이’의 개념에서 벗어나십시오. ‘놀이’는 ‘연극’이라는 위대한 예술을 만들어 가는 첫 번째 과정에 불과합니다. 우리 인류가 놀이라는 연극의 원형에서 현대의 연극까지 신과 공생하며 싸우면서 얼마나 절망하고 고통스러워하고 분노하고 희열에 들떴던가를 생각하신다면 결코 놀이의 개념에만 머무르지 않을 것이라고 저는 확신합니다.
학생들과 선생님들의 신선한 상상과 생각으로 꽉 차인 연극. 그것을 기대하는 것이 제 혼자만의 욕심일까요? 겨울연극제는 미래의 한국연극을 위해 밭을 갈고 씨 뿌리는 작업인 것입니다.
때문에 작년에 지적했던 타성에 젖은 작품선택, 연극적이지 못한 발표회 수준의 공연, 아무런 동기 없는 무의미한 연기, 매끄럽지 못한 장면연결. 시간의 흐름과 공간의 다름이 표현되지 않는 평범한 무대의 부분에 대해서는 심사에서 낮추어 평가를 했습니다.
또한 러닝타임을 중고등에서는 40분선에서 기준선으로 정했습니다. 왜냐하면 작년에 분명히 40분은 넘겨야 된다고 제가 심사평에서 말씀드린 적이 있기 때문입니다. 20분에서 30분 되는 작품에 무대에 등장하는 학생이 과연 몇 마디 할 수 있을까요?
특히 영어 연극의 경우는 교육적인 욕심에 따라 많은 사람을 등장시키고 그 다수의 학생들에게 돌아가며 한마디씩 대사를 하게 되면 등장하는 학생은 많고 주고받는 역할들은 한 곳에 집중되지 못하고 퍼지게 되어 그냥 무대위에서서 한마디씩 하는 발표회가 되어 버리는 것입니다. 이래서야 연극이 가지는 가장 중요한 특질인 ‘갈등’이 어떻게 일어 날 수 있겠습니까?
브룬티에르는 연극의 특징이 ‘갈등’에 있다고 이야기 했는데 그 갈등이 대사 한 두마디 주고받음으로써 일어 날 수 있다면 희곡을 쓸 수 있는 사람은 대한민국의 아무나가 될 것입니다.
작년에도 지적한 무대장치의 활용을 권하는 바입니다. 올해는 많이 개선되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평면무대에 쭈뼛거리고 서있는 학생들을 볼 때 정말 답답합니다. 연기를 시키는데도 서로가 대사를 주고받는 데도 둘 다 관객을 보고 이야기 합니다. 감정이 격해서 주고받는 대사까지도 그렇게 예술강사님들이 시켰다는 것을 생각해 보면 정말 화가 납니다. 갈등을 서로의 눈을 쳐다봐야 되고 연기는 상대의 눈을 보고 연기를 시키는 것이 기초입니다.
마찬가지로 작년처럼 또 한번 지적합니다. 리액션은 엄청 중요합니다. 연기는 감정의 주고받음에서 시작됩니다. 이것 때문에 앙상블이라는 말이 나오는 것입니다. 마녀나 악당이 등장하는 데도 놀라지 않거나 두려워하지 않는다면 그것이 어떻게 연기이겠습니까? 거기다 상대역이 가슴 아파하는데도, 기뻐서 날뛰는데도, 등장해 있는 상대역들이 멍청하게 앞을 바라보고 있다면 이게 무슨 연극이겠습니까?
연극공부는 가르치는 것이 아닙니다. 같이 상황에 동참하여 즐겨야 할 것 입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감사합니다.
현장에서 작업하는 강사선생님 여러분의 괴로움은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먼저 연극을 한, 그래도 선배라는 사람이 항상 하는 잔소리로 생각하시고 내년에는 좀 더 나은 작품을 기대하겠습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심사위원 현태영
이전 2013. 12. 23  |  3,304
현재
제21회 거창겨울연극제 수상결과 및 심사평
2013. 12. 24  |  3,659
다음 2014. 01. 07  |  4,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