ㆍ홈 > 커뮤니티
일자 토성극장(유료) 블루스페이스(무료) 거창읍일원(무료) 장미극장(무료)
7.28 (금) 전주문화재단 마당극
"천하 맹인,
눈을 뜬다"

오후8시
    서일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시련”
오후 9시 25분
7.29 () 극단 벼랑끝날다
음악극 “크라운타운”
오후 8시
    서울예술실용전문학교,
연기예술학과
“쇼팔로비치 유랑극단”
9시 50분
7.30()     여주대학교,
연예뮤지컬연기과
“쇼팔로비치 유랑극단”
9시 50분
7.31(월) SCAU 뮤지컬
“아가씨와 건달들”
오후 8시
  독일 스타피큐렌
“소통”
(오후4시~6시)
호원대학교,
공연미디어학부 연기과
“인人 . 食식”
10시 10분
8.1(화) 극단목화 음악극
“김유정의 봄봄”
오후 8시
  서울종합예술실용대학교,
연극학과
“혈맥”
9시 30분
8.2(수)     계명문화대학교,
생활음악학부 뮤지컬학과
“오장군의 발톱”
9시 30분
8.3(목) 극단 초인
“기차”
오후 8시
    청운대학교,
무대예술학과
“메타연극 하녀들”
9시 40분
8.4(금) 페르소나 뮤지컬
“셰프”
오후 8시
    kac한국예술원대학교,
연극/뮤지컬과
“한여름밤의 꿈”
9시 25분
8.5(토) 페루
안데스뮤직
오후 7시 20분
  대경대학교,
연극영화과
“금 따는 콩밭”
9시 25분
8.6(일)   벨라루스
유로뮤직
오후 7시 20분
  세종대학교
글로벌지식평생교육원,
연극학과 “대한국인”
오후 5시
거창국제연극제가 열리는 거창지역의 또다른 볼거리! 다양한 맛집과 관광지를 소개해 드립니다.
제목 거창군 위천면에 자리한 '장작가마 도운요' 신영택' 도예가를 찾아서
등록일 2012. 06. 20 조회수 1,366
 

어느 날과 다름 없는 한가로운 오후 입니다.

찌는듯한 무더위 속에서도 날씨는 여전히 태평하기만 한 나른한 하루입니다.

이렇게 나른한 날 금원산 자연휴양림 올라가는 길에 위치한

'장작가마 도운요' 도예가 신영택 선생님 댁으로 향했습니다.

 

거창군 위천면에 자리한 '장작가마 도운요' 신영택 선생님은 40대 초반에 젊은 도예가 이십니다.

생활 한복 차림의 신영택 선생님,,

한복 연구가이신 안주인께서 만들어주신 옷이 아닐런지 잠시 생각도 해보았답니다.

 

거창 토박이이신 신영택 선생님은

대구공업대학 도자기 공예과와 경일대학교 산업공예학과, 경일대학교 일반대학원 석사학위를 받으셨습니다.

공모전에서 받은 상을 다 일일이 나열하기도 그렇고,,,,,

그건 통과해야겠어요...ㅎㅎㅎ

 

 

여느 때와 다름 없는 너털 웃음으로,,

 

"어서 와요~~~ 차 한 잔 하러 가입시다..."

하시는 모습에서 정겨움을 느끼며..

 

'장작가마 도운요' 선생님의 전시실이자 차실인 곳으로 발걸음을 돌립니다.

 

 

 

전시실로 들어서니 마음은 이미 벌써 콩밭으로 간지 오래요,,

멋진 도자기 작품을 감상하느라 마음은 흥분으로 콩닥콩닥 뛰고 벌써부터 흥이 납니다.

차를 좋아하는 제 눈에는 벌써부터 이 다기 , 저 다기 다 갖고 싶으니,,

이를 어쩔까요,,,

 

 

 

"어서 오이소~"

신영택 도예가 선생님의 부름에,,,

 

애써,,

 

"네,,,,"

대답을 하고 겨우 눈을 떼고 발길을 돌려 차 한 잔 얻어마시려 합니다..

 

요즘 차공부 하러 다니신다는 말씀과 함께 갖고 계신 차 중에서 좋은 차로만 골라 주시는 선생님,,,

햇녹차, 발효차,,,,, 잘 얻어 먹고,,

본격적인 도자기 감상에 나섭니다..

 


?

누군가의 부탁으로 만들었다는,,,,

잔의 앙증맞은 사이즈에,,

 

"어머,, 귀엽다,,,"

를 연발하며 한 장 찍어보았습니다..

 


?

?

?

?

 

 

 

 

 


?

3인 다기세트,,,

 

 

?
 

5인용 다기세트

 

제가 차에 관심이 많다보니 주로 다기위주의 사진만 편파적으로 찍고 왔네요,,

생활자기도 아주 멋드러지게 잘 만들어놓으셨는데 찾고 보니 사진이 없어 많이 아쉽답니다...

 


??? 

안주인이신 김태영 한복연구가 선생님께서 만드신 한복을 입은 인형과 함께,,,

  

 

 

 

 

사실 선생님 댁에 처음 발을 들여놓으면서 제일 놀랬던 것은 바로 이 장작가마입니다..

장작가마란 것이 일반 전기가마나, 가스가마, 기름가마보단,,

만드는 일에서부터 도자기를 굽는 과정까지 정말 어려운 작업입니다.

그런데 이런 장작가마를 손수 지으셨다니 그저 놀라울 따름이였답니다.

 

"조만간 장작가마 떼는 날 전화할테니 놀러오이소,,"

 

그럼요,, 얼릉 달려가야지요,,

어디서 장작가마의 화려한 불꽃 춤사위를 감상할 수 있겠습니까~~~ㅎ

 

일반적으로 가마는 전기가마를 많이 이용합니다.

가스나 기름은 치솟는 비용 때문에 전기가마를 흔하게 많이들 이용하고 계시죠,,

장작가마가 어렵다는 것이 다른 가마들은 도자기에 열을 일정하게 공급하는데 반해,,

장작가마는 도자기가 놓여진 위치와 불의 세기에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어렵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만큼 그릇된 자기들이 나올 확률이 높기 때문에 도예가가 장작가마를 이해하지 않는한

한없이 어려운 작업이랍니다.

때문에 장작가마를 떼시는 분들은 밤잠도 잊고 가마곁을 떠나지 않으며 불을 관찰하고 불을 이해하려 노력을 하실테지요,

아시죠? 도자기는 만드는 것보다 가마에 넣고 잘 떼어야 완성된다는 사실을요~~~~ ㅎ 

 

 

 

선생님께 부탁하여 명함 한 장을 들고 나왔습니다.

혹여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이리 연락해보세요,,ㅎㅎ

 

도자기 체험도 하신다고 하시니까요,,,

그런데 미리 예약을 하여야만 한다고 하니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

 

글, 사진 지리산 은도사

 

이전 속이 꽉 찬 빨간 석류처럼 실속있고 알찬 카페 - 실로암 2011. 08. 07  |  991
현재 거창군 위천면에 자리한 '장작가마 도운요' 신영택' 도예가를 찾아서 2012. 06. 20  |  1,366
다음 거창을 방문하시는 분들께 아늑한잠자리 해뜨락펜션을 소개 합니다 2012. 06. 20  |  2,235